12585_9678_2948.jpg

나는 기자다. 하지만 10년 넘게 피의자 혹은 피고인으로 살고 있다. 법원과 검찰청을 직장처럼 드나들면서. 기자로 사는 동안 타협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겁먹지도 말자고. 소송 걸릴 기사만 쓰자고 생각했다. 고소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나쁜 놈이라는 확신이 서면 씩씩하게 썼다. 쓸 수 있는 가장 강한 단어를 선택했다. 욕하면 더 크게 욕하고. 고소한다고 하면 실명 쓰고, 협박하면 사진 박고. 고소 들어오며 한번 더 썼다. 그러면 또 소송 들어오고. “요새는 비판 기자 다 얼어 죽었는데 까짓 붙어보자. 다 덤벼라….” 오기로 더 썼다. 소송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그리고 산이 되었다. 때로는 외롭고 슬프기도했다.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를 되뇌고 또 되뇌며 기자 생활을 했다.

불평등한 법치국가, 불공평한 민주국가에서 내 안전은 내가 지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를 지킬 법률 지식이 필요하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는 쟁취하는 것이지, 주어지는 게 아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룰을 먼저 알고 있어야 한다. 당신이 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주진우 기자는 이상한 기자다. 곧고 평평한 길 마다하고 자갈밭으로만 다닌다. 혼자 걷는 밤길을 두려워 하면서도 나쁜놈들에겐 꼭 욕을 한다. 이 책은 그런 주진우 기자가 10년 넘게 소송을 당하여 얻는 값진 교훈을 모아 놓은 책이다. 한권으로 배우기 너무 미안할 정도로 쉽게 말이다. 법은 우리 편이 아니다. 법정에 가게 된다면 변호사를 꼭 구하자. 혼자 겪어봤더라면 몰랐을, 너무 늦게 알았을 값진 교훈이 이 책 안에 빼곡하다. 실용서 치곤 너무나 뭉클하다.

이런 사람 참 많아 져야 한다. 주진우 기자처럼 사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하지만 흉내라도, 조금이라도 닮으려 애를 쓰고 싶다.

IMG_9997

IMG_0002

2015.12.22 – 2015.12.29

2015fall-1

2015fall-3

2015fall-2

차가운 공기
얼음의 강을 건너

내가 고기먹으러 왔지 뼈
버리기 좋게
발라내려 왔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