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85_9678_2948.jpg

나는 기자다. 하지만 10년 넘게 피의자 혹은 피고인으로 살고 있다. 법원과 검찰청을 직장처럼 드나들면서. 기자로 사는 동안 타협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겁먹지도 말자고. 소송 걸릴 기사만 쓰자고 생각했다. 고소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나쁜 놈이라는 확신이 서면 씩씩하게 썼다. 쓸 수 있는 가장 강한 단어를 선택했다. 욕하면 더 크게 욕하고. 고소한다고 하면 실명 쓰고, 협박하면 사진 박고. 고소 들어오며 한번 더 썼다. 그러면 또 소송 들어오고. “요새는 비판 기자 다 얼어 죽었는데 까짓 붙어보자. 다 덤벼라….” 오기로 더 썼다. 소송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그리고 산이 되었다. 때로는 외롭고 슬프기도했다.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를 되뇌고 또 되뇌며 기자 생활을 했다.

불평등한 법치국가, 불공평한 민주국가에서 내 안전은 내가 지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를 지킬 법률 지식이 필요하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는 쟁취하는 것이지, 주어지는 게 아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룰을 먼저 알고 있어야 한다. 당신이 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주진우 기자는 이상한 기자다. 곧고 평평한 길 마다하고 자갈밭으로만 다닌다. 혼자 걷는 밤길을 두려워 하면서도 나쁜놈들에겐 꼭 욕을 한다. 이 책은 그런 주진우 기자가 10년 넘게 소송을 당하여 얻는 값진 교훈을 모아 놓은 책이다. 한권으로 배우기 너무 미안할 정도로 쉽게 말이다. 법은 우리 편이 아니다. 법정에 가게 된다면 변호사를 꼭 구하자. 혼자 겪어봤더라면 몰랐을, 너무 늦게 알았을 값진 교훈이 이 책 안에 빼곡하다. 실용서 치곤 너무나 뭉클하다.

이런 사람 참 많아 져야 한다. 주진우 기자처럼 사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하지만 흉내라도, 조금이라도 닮으려 애를 쓰고 싶다.

IMG_9997

IMG_0002

2015.12.22 – 2015.12.29

2015fall-1

2015fall-3

2015fall-2

차가운 공기
얼음의 강을 건너

내가 고기먹으러 왔지 뼈
버리기 좋게
발라내려 왔나

201511-nocturne

오랜만에 시디를 샀다. M이 추천해준 찰리 헤이든의 녹턴. 이렇게 푹 빠진 앨범도 오랜만인듯.
이게 얼마만에 보는 앨범이고 시디 자켓인지. 속지를 보고서야 팽만식 형님이 참여한걸 알게 되었네.
시디피는 없지만 좋다.

IMG_9369-s

이사 완료.
내 앞의 흰 종이.

작년부터 열심히 나가고 있는 행스모.
토요일 아침의 맑은 정기를 받아 수학과 프로그래밍으로 이데아의 세계를 탐험하고 있다. 가끔 정신이 이데아로 가지 못하고 안드로메다로 빠질때가 가끔 있지만, 좋은 분들과 알게되고 공부하는 즐거움을 되살려준 고마운 모임. 오랜만에 필카를 꺼내 강제로 단체사진을 찍어보았다.
Pentax MX + Kodak ULTRA MAX 400 + KODAC Ultramax 400

Ultramax400-09

20151105.facebook

내가 좋아하던 후지 PRO 400H 가 한국에 나오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덜컥 찍어야겠다는 마음에 덜컥 필름을 사고 먼지쌓인 카메라를 꺼냈다. 아버지 장롱에서 거의 20년이상 잠자던 펜탁스 MX를, 수년전에 열심히 찍으려 할때 수리한적이 있었는데, 또다시 몇년동안 있던 녀석의 셔터막에 문제가 있음을 필름을 세통이나 찍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사진을 스캔받아놓고 보니 대부분 사진에 좌우로 빛이 들고 위아래로 어둡게 찍히는 참사가 벌어져 마음이 어찌나 아프던지. 다행히 일부분을 크롭하고 별도의 보정을 거쳐 이만큼이라도 살릴수 있어 불행중 다행이랄까. 카메라는 며칠만에 수리했다.

안써본 필름을 테스트로 한롤씩 찍어보고 마음에 드는 필름을 계속 찍으려 한건데 찍어놓고 보니 같은 제조사라 그런지 대부분 비슷하게 보인다. 그래도 오랜만에 필름으로 현상한 장면들이 반갑고, 참 따뜻하다. 한장 한장을 찍을때 고민해서일까 인화한 사진은 당시의 기분과 냄새, 공기가 생각나게 만든다. 인화되지 못한 컷에는 어떤 장면이 있었을까. 궁금하다.

PENTAX MX + 28mm 1:3.5.
순서대로 KODAC Ultramax 400, KODAC Portra 400, KODAC ProImage 100.

피터펜 컴플렉스의 ‘촉촉’을 듣다보면 이런 가사가 나온다.

장난처럼
우리둘이 사귈까

요조가 부른 버전에서는 꼭 ‘장남처럼’으로 들려 그때마다 고민에 빠지고 만다.

장남처럼 사귀자고 말하는건 어떤 걸까.
난 차남인데

손은 바삐 움직여 어딘가를 잡아 뗀다
각질, 딱지들.
가만 보면 사람은 저도 모르게 제몸같지 않으면 떼어내려 한다
긁고 만지거나 잡아당겨보고
감각이 느껴지지 않으면 내 것이 아니겠거니
안그랬다면 많이 아플테니까
생 이를 뽑을 때처럼

잠에서 깬다 새벽 다섯 시
샛별이 그날처럼 바삐 빛난다
멀지 않은 밤이었구나
차오른 달이 한숨을 내쉰다